기네스의 나라에서 초록맥주를 만든 이유는?

0
1,010 views

“토끼풀, 가톨릭 그리고 기네스 맥주
아일랜드를 상징하는 3가지가 합쳐지는 날이 온다”

3월 17일. 아일랜드 최대 명절 ‘성 패트릭스 데이(St. Patrick’s Day)’다. 비록 토끼풀의 티읕도, 가톨릭의 기역도 모르지만 기네스 맥주는 좋아하는 입장에서 상상해 볼 수 있다. “성당에서 기네스 거품 위에 토끼풀을 띄워준다면 분명 3가지를 모두 다 하는 거군.”

안심하라. 세상에 그런 일이 어디 있겠는가. 다만 아이리시들은 성 패트릭스 데이에 평범하게 ‘초록색 맥주’를 마실 뿐이다. 아니 맛있는 기네스를 놔두고 초록색 맥주를… 왜 마셔?


납치된 소년
선교사가 되어 돌아오다

과거로 돌아가자. 4세기 브리타니아(현주소 영국)의 소년은 해적에게 납치된다. 16살인 이 소년은 아일랜드 섬 어딘가에 끌려서 6년 동안 노예생활을 한다. 그러다가 꿈속에서 천사의 목소리를 듣고 해안에서 배를 타고 아일랜드를 탈출한다. 약 320KM의 항해를 마치고 집에 돌아온 그는 사제가 된다.

그리고 자신이 납치당했던 아일랜드 섬으로 다시 돌아간다.

이 소년의 이름은 아일랜드 교회의 수호성인 ‘파트리치오(Patricius, 영어로는 패트릭)’다. 종교가 사람의 영혼이라면, 아이리쉬의 영혼을 바꾼 인물. 파트리치오는 40년 동안 아일랜드를 돌아다니며 365개의 교회를 세우고, 12만 명을 가톨릭을 믿게 만들었다. 켈트 신화에 가까웠던 아일랜드 사람들은 현재 전 국민의 90%가량이 가톨릭 신자라고.

(난 이렇게 흥겹길래 이런 이야기가 있는지 몰랐지, ⓒFlickr_Giuseppe Milo)

3월 17일은 파트리치오가 세상을 떠난 날이다. 아일랜드에서는 매년 그를 기억하며 ‘성 패트릭스 데이’를 연다.


토끼풀이 만든
초록데이

전 세계적으로 3월 17일은 드레스코드가 ‘초록’이다. 명절에 한복을 입듯 토끼풀 장식이 된 액세서리를 착용하고 아일랜드 더블린 시내에 나가는 것이다. 더블린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미국과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그리고 가까이 한국의 이태원에서도 이런 군중의 무리를 볼 수 있다. 도대체 옷을 초록색으로 고른 것인지 모르겠지만, 한 가지는 분명하다. 아이리쉬들은 웜톤이다(아니다).

이 역시 파트리치오 때문이다. 가톨릭을 모르는 켈트인에게 삼위일체를 설명하려 ‘토끼풀(세 잎 클로버)’을 들었다는 것. 토끼풀의 세 가지 이파리처럼 성부, 성자, 성령이 모두 하나라는 비유는 켈트인들의 귀에 쏙쏙 박혔다. 자연에 비유하는 쉽고 친근한 선교활동은 그를 따르는 사람을 늘어나게 했다. 이후 토끼풀은 아일랜드의 국화가, 초록색은 아일랜드의 컬러가 되었다고. 역시 사람도 풀도 줄을 잘 서야 하는 법.

(시카고 강의 성 패트릭스 데이, 저렇게 놀고 다 기네스 마시겠지)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 시내에는 녹색 리본과 토끼풀, 초록색 옷을 입은 사람을 볼 수 있다. 아예 도시를 초록색으로 만들기 위해 더블린 리피강(Liffey)에 염료를 풀어 강을 초록색으로 만들 정도다(이걸 받고 미국 시카고에서는 역대급 규모로 초록 강을 만든다. 절대 녹조가 아니다).


맥주부터 도넛까지
초록 음식 대잔치

아이리쉬의 깔맞춤은 음식까지 이어진다. 이 날은 온갖 초록색 음식이 나타난다. 도넛도 머핀도 팝콘도 파스타도 모두 초록색이다. 음식계의 피콜로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더욱 문제는 맥주까지 초록색이라는 것. 대체 이들의 초록부심은 어디까지 이어지는 것인가.

(엄마가 이걸 보면 대나무 매를 들 것이다)

맥주가 녹즙도 아니고. 초록색 탄산음료는 마운틴듀만 생각했던 나에게 이 맥주의 정체는 수수께끼였다. 진짜 토끼풀 같은 것으로 만드는 걸까. 알고 보니 간단했다. 황금빛 투명한 맥주에 초록 색소를 떨어뜨리는 것이다. 실력 있는 사람은 초록 맥주 위에 남은 색소로 토끼풀 문양을 그릴 수도 있다.

… 라지만 이 모든 것은 진짜 맥주를 마시기 위한 추진장치에 불과하다. 초록맥주에 대해 이야기 했던그것은 기분을 내는 정도라고 한다. 언제든지 술을 마실 기회를 생각하고, 맛있는 맥주를 곁에 둔 아이리시들에게 성 패트릭스 데이는 기네스 맥주를 눈치 보지 않고 마실 수 있는 절호의 찬스라고 한다. 역시 맥주는 초록색보다는 검은색이지.


기네스 맥주는 왜
성 패트릭스 데이에 많이 팔리나

그렇다. 성 패트릭스 데이에 대부분의 건배를 차지하는 것은 기네스(Guinness) 맥주다. 과연 아일랜드의 막걸리. 아일랜드의 행사에 빠질 수 없다. 기네스는 1759년 세인트 제임스 게이트 양조장(st. James’s Gate Brewery)이 처음 생긴 이후 계속 성 패트릭스 데이를 계속 챙겨 왔다고 한다.

(매년 세인트 페트릭스 데이를 기념하는 기네스 맥주, 오른쪽이 올해 이미지)

심지어 아서 기네스의 아들 벤자민 기네스(Benjamin Guinness)는 붕괴를 앞둔 성 패트릭 교회를 복원했다고. 이런 만남들 덕분에 성 패트릭스 데이와 기네스 맥주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되었다.

세계에서 가장 잘 나가는 스타우트. 이미 기네스 맥주를 마시는 사람은 많지만, 성 패트릭스 데이에는 마시는 양이 다르다. 포브스의 칼럼에 따르면 3월 17일 하루에 마시는 기네스 맥주의 양이 1,300만 파인트라고 한다. 아일랜드 사람이 아니더라도 성 패트릭스 데이에 아이리쉬 펍에 방문해 기네스 맥주를 마시기 때문이다.

(한국에서 이렇게 클로버가 그려진 잔을 살수도 있다, 성 패트릭스 데이 기념임!)

성 패트릭스 데이가 낯선 국가에서는 기네스 맥주가 홍보대사가 되기도 한다. 일례로 한국. 한국 아이리시 협회에서는 2001년부터 국내에서 성 패트릭스 데이 행사를 진행 중이다. 여기에 기네스 맥주가 함께한다. 이태원을 가면 몇몇 아이리시 펍에서 기네스를 마시는 사람들을 두고 행사를 진행한다고. 물론 (갈 사람이 없는) 나는 집 가까운 마트와 편의점 행사를 노린다.


토끼풀처럼 퍼져나간다
성 패트릭스 데이도 기네스 맥주도

성 패트릭스 데이는 단순히 아일랜드의 국경일이 아니다. 세계에 퍼져있는 아일랜드 출신들이 함께 이 날을 기념하기 때문이다. 아일랜드는 줄곧 이웃 국가의 침입과 기근을 견뎌왔다. 특히 1846년에는 주요 식량인 감자가 모두 병들어서 많은 사람들이 죽거나 아일랜드를 떠났다고 한다.

아일랜드에 불시착한 소년이 뿌린 토끼풀은 세계로 번져나간다. 고향을 떠난 아이리시를 지탱해준 것은 종교와 맥주다(기네스 맥주가 한국에 처음 들어온 것은 한국전쟁 때라고 한다. 한국전쟁에 참전한 아일랜드 군인들을 위해). 아일랜드 밖의 아이리시들은 아일랜드를 위해. 우리는 이야기와 인물을 위해 맥주를 마신다.

누군가를 기리며 건네는 건배는 언제나 옳기 때문에.

  • 참고문헌
  • The Numbers Behind St. Patrick’s Day In The United States, Forbes
  • ST. PATRICK’S DAY FACTS, Guinness
  • Here’s How Many Pints of Guinness Will Be Drunk on St. Patrick’s Day, Fortune
  • 2019 성패트릭데이 축제알림, 한국아일랜드협회
  • “녹조 아닙니다” 성패트릭데이에 초록으로 물드는 시카고강, 국민일보
  • 성패트릭의날, 한국일보, 최윤필
  • 북아일랜드 마틴 대주교 “패트릭 성인도 노예로 팔려온 이주민이었다”, 가톨릭신문
  • [글로벌 브랜드 탄생 비화] 더블린의 작은 양조장에서 탄생한 252년 역사, 스포츠경향, 강석봉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