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서 홈카페를? 집에서 즐기는 카페 쓰어다

어떤 커피가 가장 맛있냐는 물음에는 대답하기가 망설여진다. 하지만 어떤 커피가 가장 기억에 남는가 묻는다면 답은 하나다. 베트남 노천카페에서 마신 ‘카페 쓰어다(Caphe Suada)’다. 땀이 송글송글 피어오르는 날씨에, 음식냄새가 가득한 거리에 있는 목욕탕 의자에 쪼그리고 앉아, 지나가는 오토바이의 소음을 음악 삼아 마셨던 달콤 쌉싸름한 아이스 연유커피 카페 쓰어다는 어떤 커피보다 인상적인 기억을 남겨주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베트남에 가기도, 거리에 목욕탕 의자를 두고 앉아 있기도, 무엇보다 카페 쓰어다를 구해서 마시기도 어려운 시기가 되었다. 지난 <한국에서 만나는 베트남 음료>가 국내에 있는 베트남 음료들을 찾았다면, 오늘 무대는 집이다. 바로 홈카페로 만드는 베트남식 커피 ‘카페 쓰어다’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겠다. 


베트남 대표커피, 
‘카페 쓰어다’란 무엇인가?

(카페 쓰어다는 베트남의 얼죽아 같은 메뉴 아닙니까)

각 나라에는 그곳의 문화를 대표하는 커피가 있다. 커피생산량 세계 2위의 베트남 커피 역시 자신들만의 독특한 커피메뉴를 가지고 있는데, 가장 대표적인 커피가 바로 ‘카페 쓰어다’다. ‘카페’(Caphe)는 커피, ‘쓰어’(Sua)는 연유, ‘다’(Da)는 얼음을 뜻하는 것으로 우리말로 풀어서 생각하면 ‘차가운 연유커피’라고 생각하면 되겠다(반대로 뜨거운 연유커피는 ‘카페 쓰어농’이라고 부른다).

재료만 봤을 때에는 어느 카페에서나 볼 수 있는 맛 같지만 다르다. 일단 베트남 커피는 우리가 아는 커피보다 훨씬 쓴 맛을 자랑한다. 거기에 베트남만의 특징인 ‘연유’가 들어간다. 왜 우유가 아닌 연유일까? 그것은 베트남의 더운 날씨로 인해 우유가 금방 상했기 때문이다. 결국 변질이 적은 연유를 사용하게 되었고, 베트남 커피의 씁쓸한 맛과 연유만의 달콤함이 섞여 새로운 조합을 만들어 냈다.

거기에다가 노천카페에서 만들어 마실 수 있을 정도로 간편한 제조방법이 특징. 오늘 마시즘은 집에서 베트남 노천카페를 만들어 보겠다. 이는 간단한 재료만 있으면 가능하다.


음료는 장비에서 온다,
카페 쓰어다 필요장비

(스텐으로 된 필터로 로부스타를 내리는 것. 그것이 카페 쓰어다)

단지 집에 있는 커피믹스를 가지고, 혹은 커피머신을 가지고 ‘카페 쓰어다’의 맛을 제대로 구현하기는 쉽지 않다. 베트남 거리 한복판을 느낄 수 있는 카페 쓰어다를 만들기 위해서는 아래와 같은 재료가 필요하다.

  1. 베트남 원두 커피가루(로부스타)
  2. 카페 핀(핀드리퍼)
  3. 연유
  4. 얼음

먼저 커피가루가 필요하다. 보통 홈카페에서 많이 쓰이는 원두의 종류는 ‘아라비카’다. 하지만 베트남에서 생산되는 커피의 종류는 ‘로부스타’다. 로부스타를 사용해야 베트남 커피만의 깊고 쌉싸레한 맛이 나기 때문에 베트남산의 원두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원두는 인터넷을 뒤지면 쉽게 찾을 수 있다. 마시즘은 G7커피로 유명한 쭝웬의 원두를 사용했다.

그 다음 중요한 것은 베트남식 커피 드리퍼 ‘카페핀’을 구매하는 것이다. 보통 종이필터를 쓰는 드립커피와 달리 베트남은 강철, 아니 스테인리스 재질로 된 드립기구를 사용한다. 5,000~6,000원대의 가격도 저렴하고, 모습도 예쁘기 때문에 하나 쯤은 들여놓는 것도 좋다. 그리고 여기에 연유(베트남산을 안 써도 된다)와 얼음, 컵만 있으면 정석적인 카페 쓰어다를 만들 수 있다. 
 


카페핀을 이용한
카페 쓰어다 만들기

(약간의 장비와 시간만 있으면 기분좋은 홈카페를 할 수 있다)

모든 재료가 갖춰졌다. 이제는 ‘카페 쓰어다’를 만들 차례. 먼저 유리컵에 연유를 취향껏 넣어준다. 그리고 유리컵 위에 핀드리퍼를 올려준다. 핀드리퍼 안에 베트남 원두가루를 3티스푼 정도를 넣고 프레스로 눌러 평평하게 만들어준다.

그 위에 뜨거운 물을 살짝 부어 15~30초 정도의 뜸을 들인다. 그 후에 다시 뜨거운 물을 핀드리퍼의 3분의 2정도까지 채워주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카페 핀의 구멍 사이로 한 방울,  한 방울 커피가 추출된다. 모래시계 같은 그 풍경과 집안 곳곳으로 퍼지는 진하고 고소한 커피향을 즐기는 것은 베트남이 아닌 홈카페에서 즐길 수 있는 특권이지 않을까?

커피가 다 내려지면 연유와 커피를 잘 뒤섞는다. 그리고 또다른 유리컵에 얼음을 넣고 연유커피를 부어서 마시면 완성이다. 재료만 있으면 비교적 간단하기 때문에 집에서도 쉽게 마실 수 있는 메뉴다. 


쌉싸름한 첫맛과 부드러운 끝맛이
다른 베트남식 커피

커피 핀이나 베트남 원두가 없다면, 시중에 판매되는 베트남 블랙커피에 연유를 타서 마셔도 좋다. 강렬한 맛이 부담스럽다면 ‘카페 쓰어다’에 우유를 섞어서 ‘돌체라떼’느낌으로 마시는 방법도 있다. 첫맛과 끝맛이 동일한 보통의 커피 메뉴와 달리 ‘카페 쓰어다’는 처음에는 달콤함과 씁쓸함의 강렬한 인상으로 시작해 마지막에는 부드럽게 끝나는 느낌을 자랑하는 커피다.

날씨도 좋고, 고소하고 진한 카페 쓰어다도 준비되어 있다. 여기에 그리움 한 스푼을 얹어서 홈카페를 즐긴다. 언젠가는 베트남의 노천카페에서 맛을 볼 수 있기를 바라면서.

해당 원고는 VEYOND MAGAZINE에 기고한 글을 수정한 것입니다. ‘VEYOND’는 베트남을 거점으로 세계 각국에서 성공신화를 건설하고 있는 대원 칸타빌의 베트남 전문 매거진 입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