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미를 맛있게 먹는 4가지 방법

금세 떠날 수 있을 것 같던 해외여행이 사라졌다. 대신 전 세계의 식문화가 국내에 상륙하고 있다. 그렇다면 한국에서 가장 핫한 베트남 음식은 무엇일까? 바로 죽기 전에 먹어봐야 할 <세계 길거리 음식 TOP10>에 빛나는 녀석. 스트릿 출신(?)이지만 카페에서도 만날 수 있는 고급진 녀석. 바로 ‘반미’다.

(베트남식 써브웨이(?) 반미를 아시나요)

베트남어로 ‘바게트 빵’을 뜻하는 반미(bánh mì)는 일종의 바게트 샌드위치다. 일종의 베트남식 ‘써브웨이’랄까? 프랑스 지배 시기 들어온 서양식 빵 문화가 베트남 현지의 문화에 맞게 개발되어 탄생했다. 밀가루와 쌀가루를 섞어 만든 보들보들한 바게트 빵에 구운 돼지고기, 오이, 당근 같은 다양한 속 재료를 넣어 먹는다.

베트남 여행을 떠나야 만날 수 있었던 반미를 이제는 한국에서도 쉽게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비에뜨 반미’ 등 전문점뿐만 아니라, 쌀국수 식당, 심지어는 엔제리너스 같은 카페에서도 반미를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질문. 그렇다면 반미는 어떤 음료와 어울릴까? 오늘은 반미를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는 5가지 페어링 조합을 추천하고자 한다.


레몬녹차x반미

차 문화가 발달한 베트남에서는 반미와 함께 레몬 아이스티인 ‘짜이’를 즐긴다. 속 재료가 듬뿍 들어있어 묵직한 반미와 함께 시원한 짜이를 들이켜면 시원하고 청량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반미를 물리지 않고 끝까지 먹을 수 있는 비결이다.

그렇다면 ‘레몬녹차’는 어떨까? 녹차 베이스의 깔끔한 레몬에이드에 가까운 레몬녹차는 마치 짜이처럼 상큼하고 싱그러운 맛을 낸다. 한국에서도 마니아층이 탄탄한 이 음료. 칼로리도 가벼워 부담스럽지 않게 즐길 수 있다. 반미와 함께 가벼운 음료를 즐기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한다.


콩카페 연유라떼x반미

한국의 ‘떡볶이’처럼 베트남 길거리 어디에서나 쉽게 만나는 반미. 베트남에서는 출근 전 아침 식사로 반미와 커피 한 잔을 즐기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달달한 연유라떼는 짭조름한 반미는 ‘단짠단짠’의 조합이다.

직접 커피에 연유를 넣어 즐겨도 좋지만, 간단하게 편의점에서도 ‘콩카페 연유라떼’를 만날 수 있다. 반미와 함께 연유라떼를 즐기면 마치 베트남 현지인이 된듯한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아침 식사 대용이라면 커피를 따뜻하게 데워마시는 것도 추천한다.


333맥주x반미

333맥주는 베트남 전역에서 가장 쉽게 만나는 대표적인 맥주다. 우리로 치면 ‘카스’나 ‘테라’ 같은 느낌이랄까? 가볍고 청량한 333 맥주는 반미의 느끼함을 잡아주어 무엇보다 깔끔하게 즐길 수 있다. 치맥 부럽지 않은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는 반미와 맥주. 시원하고 청량한 라거 맥주 계열이라면 모두 잘 어울리지만, ‘망고링고’처럼 가벼운 과일 맛 맥주도 잘 어울린다.

이왕이면 현지의 느낌을 더욱 살리기 위해 맥주에 얼음을 넣어서 마셔보자. 베트남식 얼음 맥주인 ‘비아 허이’의 감성을 느낄 수 있다고.


아임리얼 수박주스x반미

베트남 여행을 가면 길거리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생과일주스. 커피도, 맥주도 취향이 아니라면 달콤한 생과일주스와 반미를 함께 마셔보자. 비행기를 타지 않아도 베트남 여행의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다.

과일의 천국이라고 불릴 만큼 종류가 다양한 베트남 과일 중에서도 수박주스는 시원하고 달달해서 반미와 어울리는 최적의 음료다.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단맛 덕분에 무엇보다 반미를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여행은 멈추어도
식도락은 월클이니까

전 세계의 식도락이 로켓 같은 배송을 타고 우리 집 식탁에 도착하는 시대. 매번 마시는 콜라나 아메리카노도 좋지만, 색다른 음식에는 그에 어울리는 음료를 마셔보면 어떨까? 인생의 즐거움은 때론 잘 차려진 밥상에서 나오기도 하니까. 여행 같은 한 끼를 위해 여러분이 선택한 음료는 무엇일까?

해당 원고는 VEYOND MAGAZINE에 기고한 글을 수정한 것입니다. ‘VEYOND’는 베트남을 거점으로 세계 각국에서 성공신화를 건설하고 있는 대원 칸타빌의 베트남 전문 매거진 입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