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윌비백? 아니 코카-콜라 알비백을 소개합니다

잘 버린 페트병이
열 굿즈 부럽지 않다

모자부터 옷, 신발까지 코카-콜라와 관련된 물품을 모으는 굿즈 사냥꾼 ‘마시즘’의 최애는 무엇일까? 바로 원더플 시즌1의 굿즈 라벨 제거기 ‘콬따’다. 이건 단순히 돈이 아니라, 내가 잘 분리배출한 페트병으로 만들어진 거거든. 예쁘기도 하지만 가지고 있는 것만으로도 보람찬 효자 굿즈라고 볼 수 있다.

(코카-콜라 원더플 시즌1의 굿즈였던 콬따)

‘올바르게 분리배출한 페트병이, 재활용되어 굿즈로 돌아오는’ 코카-콜라의 친환경 캠페인 원더플 시즌2가 시작되었다. 당연히 마시즘도 참가신청을 했고 결과 발표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8월 3일 원더플 시즌2의 첫 번째 사이클의 합격자가 발표되었다. 합격이다! 만세!

그때 택배기사님의 방문을 알리는 벨소리가 울렸다. 아니 벌써 ‘제로 웨이스트 박스’가 배달된 거야?


응 아니, 이건 알비백이야

(더욱 커졌다, 원더플 시즌2의 굿즈 ‘알비백’)

제로 웨이스트 박스에 페트병을 모으기도 전에, 아니 페트병의 라벨도 떼기 전에 원더플 시즌2의 굿즈가 내 손에 들어왔다. 이대로 ‘마시즘의 원더플 시즌2는 끝! 굿즈 감사합니다!’라고 하려는 순간 코카-콜라에서 메시지를 읽을 수 있었다. “캠페인에 참여한 분들을 위해 이번 원더플 시즌2 굿즈를 미리 리뷰해주세요(그리고 반납 필수)

그렇다. 오늘 마시즘은 미션을 마친 원더플 피플분들이 받게 될 멋스러운 가방, 코카-콜라 알비백(I’ll Be Bag)에 대한 리뷰다.


그런데 알비백이 뭐야?

핸드백, 에코백, 샌드백(?) 등 많은 백을 들어봤지만 ‘알비백’은 처음 듣는다. 알비백은 터미네이터 아저씨가 말한 ‘아윌 비 백(I’ll be back, 돌아오겠다)’을 패러디하여 만든 이름이다. 신선식품을 정기 배송할 때 한 번만 사용되고 버려지는 스티로폼과 종이박스를 줄이기 위해 만들어진 보랭백이랄까?(알비백에는 약 15병의 코카-콜라 페트병을 보관할 수 있다(중요))

알비백은 단순히 박스를 가방으로 바꾼 것뿐만 아니다. 신선식품 배송을 마친 알비백은 다음 주문에서 수거가 되고, 그다음 배송에서 다시 돌아오며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그사이 한 번만 사용되고 버려지는 박스와 포장재를 줄일 수 있었다.

그리고 여기 ‘한 번 더 사용되기’, ‘집 떠나와 돌아오기’의 고수를 만나 협업을 하게 되었다. 바로 코카-콜라의 친환경 캠페인 원더플이다.


코카-콜라 알비백에는 특별한 것이 있다

(페트병 4개로 가방을 만들 수 있다고?)

(우리가 분리배출한 페트병은 알비백, 그리고 필요한 곳 기부를 위한 투명 가림막으로 제작된다)

‘쓰레기 없는 세상(World Without Waste)’을 꿈꾸는 코카-콜라와 알비백의 콜라보는 어쩌면 당연한 것이었다. 하지만 원더플 캠페인의 코카-콜라 알비백은 조금 더 특별하다. 바로 여러분이 올바르게 분리배출한 페트병을 업사이클링해서 만든 것이기 때문이다. 페트병이 알비백이 되어 돌아왔다고 할까?

(알비백에는 약 15병의 코카-콜라 페트병을 보관할 수 있다(중요))

무엇보다 이 멋진 디자인을 나 혼자만 감상할 수 없다. 코-크 얼리어답터로써 밖으로 들고나와 자랑하고 싶은 욕구가 생겼다. 또한 시원한 온도를 최대 9시간 정도 유지해주는 기능까지 마음에 들었다. 장을 보러 갈 때나, 야외에서 피크닉을 할 때 너무 좋겠는걸? 알비백에 넣으면 코카-콜라가 계속 시원할 수 있잖아!

오랜만에 바깥에서 시원한 코카-콜라를 마셨다. 빈 페트병은 다시 알비백에 넣어 돌아왔다. 알비백을 받기 위해서는 잘 분리배출한 페트병이 필요하거든.


잘 보낸 페트병, 알비백이 되어 돌아온다

(우리가 분리배출한 페트병은 알비백, 그리고 필요한 곳 기부를 위한 투명 가림막으로 제작된다)

코카-콜라의 친환경 캠페인 ‘원더플 시즌2’의 첫 번째 사이클이 시작되었다(이번에 당첨되지 않았더라도, 아직 2번의 사이클이 남아있다). 참가자들에게 배달된 제로 웨이스트 박스 2개에 분리배출한 페트병을 모으면 알비백을 만날 수 있다. 집을 떠난 페트병이 알비백이 되어 돌아올 테니까.

라벨 제거기 콬따부터 알비백까지, 우리가 한 작은 실천이 ‘페트병’을 한 번 더 사용되게 만들고 있다. 잘 분리배출한 투명한 페트병은 섬유가 되어 가방이 되기도 하고, 옷이나 신발이 될 수도 있다. 우리가 버린 페트병을 다시 만날 그날을 위해! 원더플 피플의 분리배출은 계속된다.

* 원더플(ONETHEPL, 한 번 더 사용되는 플라스틱) 캠페인은 사용한 음료 페트병을 모아 재활용하는 코카-콜라의 자원순환 캠페인입니다. ‘마시즘(http://masism.kr)’은 국내 유일 음료 전문 미디어로, 코카-콜라의 원더플 피플로 선정되었습니다. 코카-콜라 저니에서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받았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