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위한 휴식을 원한다면 서울 인생카페 5

[마시즘 편집자주] 자동차에게 주유소가 있다면 우리에게는 '카페'가 있습니다. 음료 한 잔과 함께 달달한 휴식을 취하며 재충전을 하는 곳. 이런 카페에 누구보다 진심인 이들이 있습니다. 바로 '카페여행자'들 입니다. 매일 전국에 숨어있는 카페를 찾아 출석도장을 찍고, 미슐랭 셰프보다 골목길 바리스타의 커피 한 잔에 열광하는 사람들. 이들에게 카페란 경유지가 아닌 목적지입니다. 

인생에서 꼭 한 번 만나고 싶은 카페를 찾아 소개하는 마시즘의 위드맵 에디터(@withmap_cafe). 카페를 찾아 전국을 다니다보면 동료를 만날 때가 있다.

출처 : 카읽남 인스타그램

오늘 소개할 카페여행자는 ‘카페 읽어주는 남자(@helikescafe)‘님이다. 서울에서 우리가 좋아할만한 카페는 모두 이 분이 읽어준듯 하다. 아빠가 아기에게 동화책을 읽어주듯, 좋은 카페가 좋은 사람에게 닿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카페를 소개한다는 이 남자. 그래서 궁금해졌다. “카페 읽어주는 남자가 고른 베스트셀러 카페는 어디인가요?”


‘쉼’이 있는 서울 카페&메뉴 BEST 5

카페의 근본은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이 아닐까? 안녕. 나는 카페 읽어주는 남자, 카읽남. 고된 하루로 지친 당신을 위해, 서울에서 온전히 ‘쉼’을 즐길 수 있는 카페 5곳을 소개한다. ‘#인스타감성’, ‘인생샷맛집’ 이런거 빼고.


1. 망원동의 작은 일본에서 쉼, EERT

© 카페 읽어주는 남자

차분한 공간에서 차 한잔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곳. 망원동 ‘EERT’. 문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마치 시공간을 건너 뛰고 일본으로 여행을 온 것 같았다. 

© 카페 읽어주는 남자

1층과 2층에도 좌석이 있다. 하지만 가능하면 무조건 ‘바테이블’에 앉기를 추천하고 싶다. 그 이유는 바리스타가 흰 가운을 멋들어지게 입고, 독특한 방식으로 차를 우려내는 것을 눈앞에서 바라보며 모든 공간의 분위기를 오감으로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 카페 읽어주는 남자

주문과 동시에 천천히 차와 드립커피를 우려내는데, 약 10분 정도가 걸린다. 전통방식으로 브루잉을 하기 때문이다. 느려서 매력적이다. 잠시나마 느리게 흘러가는 시간을 가지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한다. 


2. 인문학의 곁에서, 아마츄어작업실

© 카페 읽어주는 남자

이번에는 타임머신을 타볼까? 광장시장 앞 ‘아마츄어작업실’. 시간을 되돌리는 문을 열고 들어가면 글과 시가 가득 담긴 휴식의 공간이 나온다.

© 카페 읽어주는 남자

이 곳의 원래 이름은 ‘오제도’ . 위로와 영감을 주기 위한 외딴 섬이라는 뜻에서 지었다고 한다. 바쁜 일상에 지친 도시 사람들을 감싸주는 아주 따뜻한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 카페 읽어주는 남자

커피와 차, 칵테일과 와인 그리고 글과 시. 낮과 밤에 당신의 휴식에 영감이 될 재료들이 무수히 많은 공간이다. 1인석이 꽤 많이 비치 되어있는 것이 특징. 완연한 쉼과 위로가 필요한 당신에게 추천하는 카페다.


3. 이편한세상보다 편안한, 아파트먼트

© 카페 읽어주는 남자

빨간색과 파란색의 벽을 따라 들어가면 문래 특유의 거친 느낌과 다르게 차분하고, 아늑한 공간이 나온다. 문래동 카페 ‘아파트먼트’다. 마치 카페계의 토마호크 스테이크같달까? 

© 카페 읽어주는 남자

내부는 부드럽고 감각적이다. 음악도 공간과 잘어울리는 차분한 음악들이 흘러나오고, 낮에는 햇살도 따스하게 스며들어서 아늑한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려준다. 화이트톤 인테리어에 우드, 파랑, 빨강색이 적절하게 녹아들었다.

© 카페 읽어주는 남자

특별히 ‘하얀 테이블’이 있는 자리를 추천한다. 탁 트인 창문으로 햇살을 온몸으로 받으며 나른하게 쉴 수 있다. 술도 판매하고 있어서 밤에 방문해도 좋다.


4. 예술적인 영사기 소리, ASK TODAY

© 카페 읽어주는 남자

창가의 푸릇푸릇한 잎들, 따스한 햇살.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 것들에 가만히 집중해보며 여유롭게 쉴 수 있는 연희동 카페 ‘ASK TODAY’

© 카페 읽어주는 남자

이 곳의 포인트는 아날로그 영사기다. 5초마다 ‘찰칵’거리는 낡은 기계음을 내며 돌아간다. 멍하니 사진을 바라보고 있으면 마치 전시회에 들어온 듯 예술가의 감성이 느껴진다.

편안한 우윳빛 화이트톤 인테리어와 잔잔한 영사기 소리. 당신의 하루를 묻기 참 좋은 공간이다. 연남동이나 연희동에서 시끌시끌한 분위기를 피하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한다.

  • ASK TODAY (@asktoday_coffee)
  •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연희로11가길 56 
  • 카읽남의 추천메뉴 : 시나몬 크림라떼 (6.0), 패션후르츠 애플티 (6.0), 비건디저트

5. 나의 작은 프랑스, 레스피레

© 카페 읽어주는 남자

프랑스어로 ‘한숨을 돌리다’ 라는 뜻을 가진 망원동 카페 ‘레스피레’.  이름만큼 잠시 한숨 돌리면서 편안하게 쉴 수있다. 

© 카페 읽어주는 남자

내부는 프랑스 프로방스의 느낌을 그대로 옮겨놨다. 눈을 두는 곳마다 로맨틱한 분위기가 가득하다. 개인적으로 휴식을 보내기 위해 혼자 와도 좋지만, 로맨틱한 분위기는 견디셔야 할 것 같다.

울려퍼지는 샹송(프랑스 음악)과 함께 감성에 젖기 딱 좋다. 여행이 그리운 요즘. 서울 안에서 작은 프랑스를 만난 것 같다. 

© 카페 읽어주는 남자

바쁜 일상을 벗어나 이국적인 분위기에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한다.

  • 레스피레 (@___respirer)
  • 주소 :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3길 55-24 지1
  • 카읽남의 추천메뉴 : 부라따 크로플, 레몬/바질 버터 크로플

출처 : 카읽남 인스타그램

누구보다 다정하고 섬세한 눈길로 카페를 읽어주는 ‘카페 읽어주는 남자’. 아빠의 무릎에 앉아 세상을 상상할 때처럼, 피드를 넘기는 것만으로 서울 골목가의 카페를 여행할 수 있었다. 나에게 꼭 잘 어울릴만한 카페를 ‘카페 읽어주는 남자(@helikescafe)’님의 인스타그램에서 만나보자.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