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가 카페의 전부는 아니잖아요, 서울 감성 카페 5곳

[마시즘 편집자주] 자동차에게 주유소가 있다면 우리에게는 ‘카페’가 있습니다. 음료 한 잔과 함께 달달한 휴식을 취하며 재충전을 하는 곳. 이런 카페에 누구보다 진심인 이들이 있습니다. 바로 ‘카페여행자’들 입니다. 매일 전국에 숨어있는 카페를 찾아 출석도장을 찍고, 미슐랭 셰프보다 골목길 바리스타의 커피 한 잔에 열광하는 사람들. 이들에게 카페란 경유지가 아닌 목적지입니다. 

전국의 숨은 강호의 음료고수를 찾아 카페를 여행하는 마시즘의 위드맵 에디터(@withmap_cafe). 최고의 카페를 위해 전국을 다니다 보면 동료를 마주칠 때가 있다.

카페스타그램님 인스타그램

오늘 소개할 카페여행자는 ‘카페스타그램(@kafei__stagram)’님이다. 서울 시내 매력적인 카페는 이 분의 인스타그램을 다 거쳐간듯 하다. 그래서 궁금해졌다. “카페스타그램님의 최애 카페는 어디인가요?”


서울에서 카페를 즐기는 5가지 방법

카페는 커피를 마실 때만 찾을까? 그렇지 않다. 우리의 일상에 카페가 필요한 순간은 생각보다 다양하다. 그것이 꼭 ‘커피 수혈’ 목적이 아니라도 말이다.

카페가 필요한 여러가지 상황에서, 가장 먼저 떠오르는 카페들을 추리고 추려 5곳의 서울 카페를 준비했다. 일종의 ‘카페 사용 설명서’랄까? 나와 비슷한 상황을 겪어본 사람들에게 잘 쓰여지길 바라며 시작한다.


케이크의 온기가 그리울 때
위아소울메이트
© kafei__stagram

여유롭게 걸을 수 있는 연남동 거리를 좋아한다. 연남동에 위치한 ‘위아소울메이트(We are soulmate)’. 포근한 케이크가 생각날 때 가장 먼저 찾는 곳이다.

© kafei__stagram

문을 열고 들어가는 순간 빵 냄새가 솔솔 풍기며 따뜻한 분위기가 느껴졌다. 직원분들도 어찌나 친절하신지. 

© kafei__stagram

무엇보다 케이크의 비주얼이 너무 예뻐 감탄이 나왔다. 이건 사진을 부르는 케이크다. 특히 ‘바나나 케이크’는 위에 소금이 솔솔 뿌려져 있어서 단짠단짠의 끝판왕이었다. 

  • 위아소울메이트 2호점
  • 주소: 서울 마포구 동교로38길 30 1층
  • 카페스타그램의 추천메뉴: 바나나케이크, 당근케이크 

바람처럼 쉬어가고 싶을 때
© kafei__stagram

비담의 뜻은 ‘비우고 담다’의 줄임말이다. 북촌 골목길의 ‘비담’, 나는 주로 머리가 복잡할 때 이곳을 찾는다. 마치 시간이 멈춘 듯 아무런 생각이 없어진달까?

© kafei__stagram

개인적으로 한옥을 개조한 카페를 사랑한다. 마음이 편안해지니까. 이 곳은 한옥의 옛 감성에 인스타그램을 한 스푼 넣었다. 좌식과 의자 자리로 나누어져 있는 배려 덕분에, 좌식을 낯설어하는 요즘 친구들도 불편함 없이 즐길 수 있다. 

© kafei__stagram

왠지 비오는 날의 적적한 분위기가 이 카페와 무척 잘 어울릴 것 같다. 비 오는 가을 오후,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한다. 

  • 비담
  • 주소: 서울 종로구 북촌로8길 5
  • 카페스타그램의 추천메뉴: 딸기라떼, 아인슈페너

가을은 빙수의 계절
신길어름
© kafei__stagram

나만 알고 싶은 빙수 맛집. 신길동 ‘신길어름’이다. 여름이 다 지나갔는데 무슨 빙수냐고? 모르는 소리다. 빙수는 원래 추울 때 먹어야 더 맛있으니까. 

© kafei__stagram

이 곳의 빙수는 정말 실하다. 과일과 토핑들을 아끼지 않고 사용하는 게 보인다. 나의 픽은 애플망고빙수와 녹차빙수다. 인생에서 먹어본 최고의 맛, 인생 빙수다. 

© kafei__stagram

한쪽에는 창문이 크게 나있어 햇빛을 받으며 빙수를 즐길 수 있다. 어디에서 바라보느냐에 따라 느낌이 180도 다르다. 

  • 신길어름
  •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신길로39길 1 2층
  • 카페스타그램의 추천메뉴: 애플망고빙수, 녹차빙수

수플레 팬케이크의 정석
오후의 과일

© kafei__stagram

서울에서 맛있는 수플레 팬케이크를 찾는다면? ‘오후의 과일’을 가야한다.

© kafei__stagram

가격대는 저렴하지 않은 편이다. 하지만 한입 먹는 순간. 지갑 걱정이 싹 사라졌다. 과일도 풍성하게 아낌없이 올라가고, 식감이 구름처럼 퐁실퐁실해 입안에서 녹아내리는 맛이었다. 무엇보다도 수플레, 그 자체가 진짜 맛있다. 기본을 참 잘 하는 집이다.

© kafei__stagram

크림을 듬뿍 바른 수플레 한 입 먹고,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모금 마셔보자. 환상적이다. 가끔 고생한 나를 위한 부드러운 사치가 필요할 때 찾고 싶다.

  • 오후의 과일
  • 주소: 서울 관악구 관악로14길 15
  • 카페스타그램의 추천메뉴: 과일 수플레 팬케이크(딸기 수플레 팬케이크)

차분한 공부 맛집
카페 꼼마
© kafei__stagram

마지막으로 합정동의 ‘카페꼼마’다. 이 곳은 무려 6층짜리 북카페다. 이렇게 책으로만 둘러싸인 거대한 건물은 처음 봤다. 

© kafei__stagram

카페꼼마의 진가는 공부할 때 발휘된다. 1~2층은 조용하게 작업에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인 덕분에 혼자 과제나 공부하러 가기에 최고의 장소다. 재미있는 점은 층이 높아질수록 사람들과 이야기 나눌 수 있는 편한 분위기가 된다는 것. 혼자 공부를 하기에도, 친구랑 이야기 나누러 가기에도 언제나 좋다는 뜻이다. 

© kafei__stagram

요즘처럼 날씨가 좋은 계절에는 6층 루프탑으로 올라가보자.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이 멋진 계절을 아쉽지 않게 즐길 수 있을테니까.

  • 카페꼼마 합정
  • 주소: 서울 마포구 포은로 49 
  • 카페스타그램의 추천메뉴: 초코 마들렌, 솔티드 캐러멜 휘낭시에

다정한 시선으로 카페를 바라보는 ‘카페스타그램’. 때론 맛으로, 때론 공간으로 카페를 즐기는 여러 가지 방법을 알 수 있었다. 누구보다 카페라는 공간 자체를 사랑하는 ‘카페스타그램(@kafei__stagram)’님의 여행을 인스타그램에서 만날 수 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