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와 맥주 100년사

"안 돼! 그것은 함부로 마시는 맥주가 아냐!" 맥주에 있어서는 기부천사 부럽지 않은 나도 혼자만 즐기고 싶은 맥주가 있다. 이는 산타클로스나 빌 게이츠도...

맥콜과 보리텐, 보리차에 빠진 탄산음료들

"초등학교에서 잘 나가는 녀석들의 음료는 어른들을 닮아있었다" 전학을 온 날 녀석들을 만났다. 앞으로는 유승준 쥐꼬리 머리를 뒤로는 김병지 꽁지머리를 한 리틀 엄석대....

삼다수 VS 아이시스 VS 백산수의 생수 삼국지

"엄마는 말했다 돈 주고 물을 살 거라면 차라리 어려운 이웃을 도우라고" 그렇다. 어릴 때만 해도 페트병에 담긴 물을 사서 마신다는 것은 상상할 수...

무알콜 맥주의 탄생

"술은 마셨지만 음주는 하지 않았습니다" SF영화보다 허구 같던 이 문장이 현실이 되고 있다. 바로 무알콜 맥주가 우리에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마트의 주류 코너만 봐도...

디카페인 커피의 탄생

"그것은 철학 없는 정치지, 아니 맥주 없는 치킨이라고 할까?" 명절에는 눈썹 모양만 달라도 전쟁이 터질 태세다. 오늘의 주제는 디카페인 커피이고 친척들은 갑론을박을...

밀키스 VS 암바사, 우유빛깔 탄산대전

"세상에는 왜 나눠야 할까 싶은 것들이 있다 내게는 밀키스와 암바사가 그랬다" 어릴 적 나의 가장 큰 문제. 그것은 밀키스와 암바사를 구분하지 못한다는 것이었다....

갈아만든 배 VS 갈아만든 모든 것들

"대한민국 남자는 '나태지옥'을 벗어날 수 없다. 예비군 때문이다" 세상 부지런한 사람도 이곳만 가면 나무늘보가 되어버리는 듯하다. 선선한 날씨도 폭염 같고, 이슬비도 폭우처럼...

코카콜라,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다 아군도 적도 사랑한 음료, 코카콜라

OK 다음으로 가장 많이 사용된 영어단어. 탄산음료계의 패왕. 바로 코카콜라다. 우리는 세계 어느 곳에 발을 딛어도 코카콜라를 만날 수 있다. 초기...

까스활명수 VS 까스명수

"식탁예절이 청학동인 우리 집에서도 코카콜라를 얻는 방법이 있다" 그것은 밥을 먹다가 숟가락을 놓는 것이다. 그리고 손으로 배를 만지며 표정을 아련하게 한다. 그러면 엄마는...

하이트 VS 카스 #맥주에 영원한 1위는 없다

"카스를 드릴까요, 하이트를 드릴까요?" 알바생의 한마디에 가족 외식은 초장부터 와장창이다. 아빠는 하이트, 나는 카스를 외쳤기 때문이다. 조정석을 좋아하는 동생은 피츠는 없냐고 물었다....

마시즘 최신글

10,368 follower Like
2,687 follower
18,177 follower
209 follower
new follower
new follower
new follow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