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 타임을 즐기는 가장 완벽한 방법

"찬 바람이 불 때 간절한 것 그것은 완벽하게 따른 한 잔의 기네스다" 성큼 다가온 추위에도 맥주에 대한 우리의 사랑은 식을 줄 모른다. '이런...

누구에게나 기네스가 허락된 시간이 있다

"어둠과 노을이 뒤섞이고 기네스를 마셔야 할 때가 오고 있다" 스무 살에는 처음 해보는 것이 많았다. 첫 아르바이트, 첫 맥주, 첫 월급을 받은 다음에...

딸기라떼였는데요, 오늘은 오디에이드!

딸기라떼를 좋아한다.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고 크게 자른 딸기. 설탕 한 스푼. 다시 수저로 딸기를 도톰하게, 조심스럽게 으깬다. 우유를 가득 붓는다....

짐꾼부터 러시아 황제까지 사랑한 스타우트의 모든 것

"왜 같은 흑맥주인데 다른 맛이 나죠?" 마시즘에게도 맥주적으로 순진한(?) 시기가 있었다. 흑맥주라고 하여 도수가 셀 줄 알고 마셨더니 달콤한 맛이 나서 놀라고(코젤이었다). 이번에도...

커피는 마시고 싶은데 밖에 나가기 춥다면, 지하철역 내부 카페 4

카페로 출근하는 월요일. 비가 내리는 날에는 커피의 향이 짙어진다는 사실을 하늘도 아는 걸까? 추적추적 내리는 겨울비가 커피잔을 들 시간임을 알려주고 있다....

새벽의 터미널과 초가을우엉차

이른 새벽 터미널 편의점. 간단히 요기할 겸 편의점에 들어간다. 아침을 거르지 못하는 타입이다. 과일이 좋을까 밥이 좋을까. 언제나 같은 고민을 하다가...

밥보다 음료가 좋은 이들을 위한 음료성지 7

"집 반경 1KM 바깥은 나에게 달나라와 다름없었다" 타고난 집돌이인 마시즘에게 이불 밖의 세계란 미지의 공간이었다. 학교도 근처에서 자취를 했고, 사무실이기 때문에. 자동차까지 가지...

[시네마시즘] 사이코패스 소년 VS 미치광이 브루어리, 이 구역의 미친 자는?

드디어 돌아왔다. 제임스가 내 인생을 또 망치러 돌아온 것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빌어먹을 세상 따위>의 새 시즌이 11월 5일 공개됐다. 모든...

고급취향인가 치약인가, 민초단의 뿌리를 찾아서

"지금 거리에는 민초의 난이 벌어지고 있다" 민초의 난. 그렇다. 민트초코(줄여서 민초)의 대반격이 펼쳐진 것이다. 그동안 배스킨라빈스에서 초록색 아이스크림을 고르면 "너 그런 걸 먹어?"라며...

카페로 출근합니다, 시간이 멈춘 그곳으로

창밖에는 기다리는 택배 아저씨는 오지 않고, 차가운 겨울 공기만 배달된다. '올해는 내님과 꼭 벚꽃을 보러 가야지'라고 생각한 게 어제 같은데 집...

마시즘 최신글

10,368 follower Like
2,687 follower
18,177 follower
209 follower
new follower
new follower
new follow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