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라이트 익스트림, 우리의 음료는 스릴이었지

범퍼카를 안전운전하는 사람에게 어떤 스릴을 기대할 수 있을까? ASMR 방송처럼 잔잔한 삶. 나는 어떤 돌발상황이 닥쳐오더라도 평온하게 대처하는 것이 미덕이라고 생각했다....

미닛메이드 코코구미, 음료는 씹어야 제맛이지

"여기가 남극이야 한국이야" 이토록 많은 펭귄을 한국에서 볼 줄은 몰랐다. 휴대폰에서도, 서점에서도, 편의점 그리고 아이스크림, 참치캔에도 어김없이 펭귄이 그려있다. 바로 직통령(직장인의 대통령)...

커피는 일시적이지만, 조지아는 영원하다

인파가 가득한 축구 경기장을 홀로 걷는다. 공을 차지도, 패스를 하지도 않는다. 그가 원하는 것은 오로지 하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고 나서...

2019년 연말정산, 코카-콜라의 변신은 무죄!

2020년 원더 키디의 해가 밝았다. 비록 하늘을 날아다니는 자동차는 없지만(운전면허 어려워졌을 텐데 다행이다) 올해도 정말 많은 일이 일어날 것이다. 올림픽도 열리고,...

음료로 세계일주, 월드 오브 코카-콜라 테이스팅룸 공략기

"마실 수 있는 모든 것이 이곳에 있다" 언젠가 이곳에 올 것이라 생각했다. 음료계의 고수가 되기 위해 '마실 수 있는 모든 것'을 찾아 나섰던...

애틀랜타의 중심에서, 코-크를 외치다

"애틀랜타로 떠납니다 코카-콜라 마시러" 마시즘은 출근은 하지 많고 출국을 하고 있다. 코카-콜라의 전설이 시작된 곳, 미국 조지아주의 애틀랜타를 향해 비행기를 탔다. 지인들은 말한다....

바디 아머, 루키 음료가 챔피언을 이기는 방법

"우승을 생각하지 않는 팀은 없다 스포츠 이야기가 아니다, 음료 이야기다" 문제는 이 음료 경기에서 압도적인 1등이 있다는 것이고, 2등과 합치면 무려 90%가 넘는...

기묘한 이야기가 돌아왔다 뉴 코-크를 들고

한 여름밤 열대야를 물리치는 가장 좋은 방법. 그것은 샤워 후에 소파에 앉아서 보는 으스스한 드라마. 그리고 시원한 코카-콜라가 아닐까? 전설의 고향...

이름부터 혀끝까지, ‘더 탄산(THE TANSAN)’스러워

"어김없이 탄산의 계절이 돌아오면 농부처럼 바빠지는 사람이 있다" 날씨가 째앵하고 울리면 시원한 코카-콜라의 맛이 무르익었기 때문이다. 거기에 환타와 스프라이트까지. ‘이번 여름에도 탄산음료는 풍년이구나!’...

더워야 제맛, 탄산음료 슬러시 3대장

프라이팬 위에 미끄러지는 버터의 심정이 이런 것일까. 내가 아스팔트 위를 걷고 있는 것인지, 녹고 있는 것인지 모를 더위가 돌아왔다. 하지만 아직...

마시즘 최신글

10,368 follower Like
2,687 follower
18,177 follower
209 follower
new follower
new follower
new follower